NOTICE 보기

HOME > COMMUNITY > NOTICE > 보기

0

0

제목

(공연홍보)인천시립극단 기획공연<선착장에서>

작성자인천시립극단

작성일2016-10-31

조회수5,428


Ⅰ. 공 연 개 요

❍ 공 연 명 : 시립극단 기획공연 『선착장에서』

- 원 작 : 박근형

- 연 출 : 이완희(인천시립극단 훈련장)

❍ 기 간 : 2016. 11. 4(금) ~ 11. 13(일) (10일간)

❍ 공연횟수 : 11회 공연(단, 단체관람 특별공연이 추가될 수 있음)

- 공연시간 : 평일 오후 7시30분/토요일 오후 3시,7시/일요일 오후 3시

❍ 장 소 :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 관람연령 : 고등학생 이상 관람가능

❍ 출 연 진 : 총 14명

- 단 원 : 14명

❍ 관 람 료 : 전석 20,000원

(청소년 특별할인 50%할인, 컬쳐리더 40%할인 / 20인 이상 단체 20% 할인 / 장애우 동반1인까지 50%할인 / 국가유공자 본인만 50%할인)

* 100인 이상 단체 관람 시 일괄 10,000원

작품 소개 및 줄거리

작품 소개

이 작품은 2005년 명동 삼일로 창고소극장 30주년 기념작으로 초연되어 그 해 ‘올해의 예술상’을 탄 작품이다.

‘선착장에서’는 울릉도라는 섬을 우리 사회의 작은 축소판으로 빗대어 현대사회의 인간 군상들의 권력에 대한 헛된 욕망과 그로 인해 우리가 잃어버리는 것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있다. 또한 배우들의 투박한 사투리의 호흡을 물끄러미 따라가게 만들며 때로는 건조하게 때로는 끈끈하게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섬이라는 은폐된 공간에서 일어나는 부조리하고 부도덕한 인간의 처절한 모습.

제도권에 속하지 못하고 소외되어 삶과 죽음조차 스스로 선택하지 못하고 소멸되어가는 사람들.

그들을 그렇게 몰고 가면서도 침묵하고 있는 지금의 우리.

이 작품은 한 여인의 죽음을 둘러싸고 그곳에 살아남은 주변인의 입을 통해, 우리네 인간의 욕심과 비리한 삶의 모습을 이야기하고 있다.

죽은 자는 말이 없고, 살아 있는 자는 악취를 품어내며 거짓과 위선을 마구 쏟아낸다.

이 순간 과연 진실과 순수에 대하여 묵인이 옳은 일인지 발설이 옳은 일인지 그리고 옳고 그름이 과연 무엇인지 우리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줄거리

며칠 째 거센 바람으로 고립이 된 울릉도.

다방에서는 엄사장과 김사장 그리고 황마담이 날씨 때문에 꽁꽁 묶인 울릉도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며 사회에 대한 한탄을 늘어놓는다.

한편 상규의 집에서 전주에 자신을 묻어달라는 내용을 남긴 채 죽은 명숙의 초상이 치러진다.

하지만 장의사 박씨의 의해 맹숙이가 홀몸이 아니라는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고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서 박씨가 맹숙의 시신을 화장하기 위해 옮기려하자 사촌 오빠인 규회는 맹숙의 죽음은 동네 사람 모두가 일조한 것이라고 맹숙은 뭍에다 묻어야만 한다며 장례를 막는다.

규회가 맹숙을 죽인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다방에 모여 있는 사람들에게까지 전해진다.

규회를 우선적으로 잡아야한다는데 다시금 의견이 모아지고 병력을 동원하기에 이른다.

사람들과 규회가 만나게 된 곳은 풍랑 때문에 나갈 수도 들어 올 수도 없는 선착장이다.

그 곳에서 규회는 칼을 들고 협박하며 빨리 배를 띄울 것을 강요한다.

명숙이를 엄마가 있는 뭍에 묻어야 된다는 규회의 주장과 풍랑에 갇혀 나가지 못하는 상황에서의 마을 사람들과의 갈등이 벌어지고 명숙의 죽음이 마을 사람들의 행위의 의한 원인이 밝혀지면서 서로들 자기 앞가림에 급급해진다.

결국 명숙의 관을 끌고 바다 속으로 향하는 규회의 절규로 사건은 마무리가 된다.

시간이 흐르고 일상으로 돌아 온 마을 사람들은 지난 아픔의 망각 속에서 자신들의 삶을 즐기며 극은 종료된다.

■ 연출의도

울릉도라는 섬을 우리 사회의 작은 축소판으로 빗대어 현대사회의 곤궁한 인간 군상들의 권력에 대한 헛된 욕망과 그로인해 우리가 잃어버리는 것은 무엇인지 이야기하고 싶다. 배우들의 투박한 사투리의 호흡을 물끄러미 따라가며 때로는 건조하게 때로는 끈끈하게 이야기를 풀어보고자 한다. 제도권에 속하지 못하고 소외되어 삶과 죽음조차 스스로 선택하지 못하고 소멸되어가는 사람. 그들을 그렇게 몰고 가는 보이지 않는 힘이 있음을 우리는 알고 있지만 비겁하게 침묵하고 있지는 않은가...

과연 진실과 순수에 대하여 묵인이 옳은 일인지 발설이 옳은 일인지, 그리고 옳고 그름이 과연 무엇인지에 대한 의문점을 던져주고 싶다......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